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8)
먹거리 행동 (12)
사료 (2)
행동수정및 놀이치료 (4)
화장실문제 (5)
미용과 위생 (3)
발톱갈기 행동 (3)
공격성 문제 (8)
스트레스와 우울증 (3)
고양이와 가족 (8)
고양이와 질병 (5)
다른 문제들 (5)
[마르스의 붕붕웹툰] (0)
Lemuel Chaco
кі м–‘мќґ м±…л°..
475,691 Visitors up to today!
Today 111 hit, Yesterday 13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다른 문제들'에 해당되는 글 5건
2011.06.03 05:03

사진출처:http://northblue.deviantart.com/art/Cat-Village-IV-179213600



 
이사 가기 며칠 전에 할 일

이삿짐을 챙기며 집안이 어수선해 지면 고양이가 불안해할 수 있다.
평소보다 식사에 신경을 써주고 짐을 싸는 틈틈이 놀아주면 좋다. 고양이에게 새로운 곳으로 이사 간다는 사실을 조곤조곤 설명해 준다.

짐을 포장할 때는 고양이를 넣은 채 박스를 봉하는 황당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조심한다. 정신없게 이삿짐을 싸다가 박스에 들어가서 자고 있는 고양이를 발견하지 못하고 테이프를 붙여버리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동물 병원을 옮겨야 할 정도로 멀리 이사 간다면 이사 가기 전에 기존 기록을 복사해 달라고 말한다.
몇 시간을 이동해야 하는 장거리 이사라면 동물병원에서 가벼운 진정제를 처방받을 수도 있다.

원래부터 목걸이를 하는 고양이라면 전화번호 외에 이사 가는 주소도 넣어주도록 한다.

이사 가는 날

가능하다면 이사하는 날 한나절 동안 고양이가 피신해 있을 조용한 곳에 고양이를 맡기도록 한다. 하루 전부터 탁묘나 호텔링을 할 수도 있다.  

그게 여의치 않다면 이사 당일, 고양이를 화장실이나 작은 방에 가두어 두어야 한다. 물론 식기, 물그릇, 고양이 화장실, 장난감 같은 것도 함께 넣어주고 고양이 짐이 아닌 다른 짐들은 그 방에서 미리 빼놓도록 한다.

고양이는 화장실에 있는데 이동장만 먼저 이삿짐 트럭에 실리면 곤란하다. 이삿짐이 다 나가고 마지막에 고양이를 데리고 나갈 때 필요한 이동장을 고양이가 있는 공간에 함께 넣어두는 것을 잊지 않도록 한다.

고양이에게 당장 필요한 물품을 제외한 고양이 물건들은 따로 챙겨두고 다른 짐과 섞이지 않게 표시해 둔다. 새로 이사한 집에서 고양이 물품을 찾아 박스 사이를 헤매지 않아도 되도록 고양이 물품을 잘 표시해 둔다 .

고양이가 있는 곳에는 들어가지 말라는 큰 메모를 붙여 놓고 문을 잠가 둔다. 창문도 확인해 둔다.

새로운 집에서는 

소심하고 겁이 많은 고양이라면 새로운 집에서 이삿짐을 풀 때도 작은 방을 하나 마련해 주는 것이 좋다.
고양이를 고양이 물품과 함께 넣어주고 방문을 닫아준다. 클래식 음악이나 부드러운 음악을 작게 틀어주는 것도 좋다.
 
공간의 여유가 있다면 이사한 집에서 작은 방을 하나 정해 고양이가 당분간 지낼 수 있도록 해준다.

어떤 고양이는 바로 새로운 공간에 적응하는가 하면, 몇 주가 지나도록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고양이도 있다. 고양이가 원하지 않는다면 무리하게 방 밖으로 끌어내려 하지 않는다.

고양이가 평소처럼 행동하기 시작하면 문을 살짝 열어두고 방 밖을 탐험할 수 있게 해준다. 시간이 지나면 스스로 알아서 탐색하려고 나오게 된다.

짐을 풀고 정리하는 틈틈이 고양이와 놀아주는 것이 좋다. 한번에 15분씩 틈틈이 놀아주게 되면 고양이가 새로운 집에 적응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캣닢이나 개다래나무를 주는 것도 좋다. 고양이 페로몬과 비슷한 향을 지닌 펠리웨이(feliway)를 방에 뿌려주는 것도 좋지만, 가격이 좀 비싸다.

영역 동물인 고양이에게 이사는 큰 스트레스가 되기 때문에 반려인이 신경을 써주어야 한다.

외출 고양이라면
 
한적한 동네에 살고 있어 외출 고양이로 키우고 있다면 이사 가기 일주일 전부터 산책을 금지한다.
이삿짐을 싸기 시작하면서 집안이 어수선해지고 잘 곳이 마땅치 않게 되면 며칠 집에 안 돌아오기도 하는 냥이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사 당일 날 외출에서 돌아오지 않은 냥이를 찾아 돌아다니고 싶지 않다면 넉넉히 일주일 전부터는 외출을 금해야 한다.


만수마리맘 | 2012.04.25 22: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_=;;
인식표만 해주면 짜증을 내서 인식표를 못 해줬는데 이사가기 전에 인식표 하는 버릇부터 들여야 겠네요;;;;
저희 애는 엄청 겁쟁이라 이사가서 제가 안보이면 난리가 날텐데 혼자 두고 방문을 닫아도 괜찮을까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04.01 10:00
 

사진출처:https://www.reddit.com/r/aww/comments/15g94d/city_cat/



개의 경우에는 몸의 크기와 품종에 따라 예상 수명이 많이 달라지지만, 고양이의 수명은 품종 간의 차이보다는 영양상태, 스트레스, 유전적 요인에 따른 건강상태에 더 영향을 받는다.    
 
다른 동물도 그렇지만, 고양이가 어렸을 때부터 좋은 식사를 하고 스트레스가 적은 생활 환경에서 살고 있다면 그렇지 못한 고양이보다 훨씬 건강한 노년기를 보낼 수 있다. 세월은 고양이의 육체적 건강뿐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반려인의 꾸준한 사랑과 관심 또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도와준다.  
 
물론, 좋은 환경 속에서 지낸다고 해서 절대로 병에 걸리지 않거나 모든 것을 다 이겨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제대로 된 보살핌을 받고 자란 고양이는 질병에 맞서 싸울 수 있는 힘을 갖게 된다. 고양이가 나이를 먹어가며 모든 감각이 둔해지기 시작할 때, 고양이가 좀 더 편안히 노년기를 보낼 수 있도록 반려인이 도와줄 수 있다면 그것 또한 큰 힘이 된다. 
 
고양이를 놀라게 하지 않는다  

나이가 들어 고양이의 청각이 후퇴하면 더 쉽게 놀랄 수 있다.
예전보다 귀가 나빠졌다고 생각되면 고양이를 되도록 놀라게 하지 말아야 한다. 이런 경우, 고양이를 안거나 만지기 전에 냥이가 반려인을 볼 수 있도록 배려해 준다. 진동을 느낄 수 있으므로 고양이가 앉아 있는 옆 바닥을 두드려 반려인의 존재를 알린 후 접촉을 하도록 한다.
 
환경을 급격히 바꾸지 않는다 

고양이의 시력이 나빠지고 있다면 가구를 이리저리 옮기지 않도록 한다. 시각은 점진적으로 쇠퇴하므로 갑자기 가구를 바꾸거나 위치를 변동하지 않는 이상 고양이들은 무난하게 적응한다고 한다. 집을 새롭게 고치거나 다시 꾸미려고 한다면 고양이가 적응하기 쉽도록 서서히 바꿔준다.  

또한, 강아지나 새끼 고양이를 입양한다든가 하는 스트레스를 줄 수 있는 상황을 최대한 만들지 않는다.   

깔끔함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준다
 
고양이가 노년기에 들어가게 되면 젊은 시절 깔끔을 떨었던 고양이도 실수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깨끗함을 유지할 수 있도록 빗질을 자주 해주고 얼굴과 항문주위가 청결할 수 있도록 신경을 써준다.
 
화장실 실수에 대비한다
 
인간이 나이가 들면 화장실 실수를 할 수 있는 것처럼 고양이도 화장실 실수를 할 수 있다.
걷기가 불편하거나 화장실에 가는 동안 실수를 한다면 집안에 여분의 화장실을 만들어 도와준다.
반려인이 집에 있을 때는 고양이를 화장실로 데려가 주는 방법을 쓸 수도 있다.
화장실에 들어가기 편하도록 입구가 낮고 뚜껑이 없는 화장실을 제공하도록 한다.

음식에 더 신경을 써준다

고양이는 냄새를 통해 식욕을 자극받기에 후각이 감퇴하면 식욕을 잃게 된다.
후각이 나빠져서 식욕을 잃었다면 음식을 살짝 데워 더 많은 향기가 나게 하여 식욕을 자극해 줄 수 있다.
신장과 소화기관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저급한 간식은 주지 않도록 한다. 
소화기관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작은 양을 하루 여러 번 제공해 주어야 할 수도 있다.
노년기에는 특히나 좋은 음식을 제공해 주는 것이 필요하므로 건사료만 먹이고 있다면 식단을 개선해 줄 필요가 있다.   
고양이 식단을 (비교적 쉽게) 향상하는 법 참고 
 
물론 어린 고양이게도 정수된 물을 급여해야 하지만, 노묘에게는 꼭 정수된 물을 주도록 한다.   

건강에 더 신경을 써준다
 
관절염이나 다른 질병을 앓고 있다면 고양이를 만질 때 더욱 조심해야 한다. 체중이 줄었다면 빗질을 할 때 뼈를 건드려 아프게 하지 않도록 좀 더 부드러운 빗으로 바꿔주는 것이 필요할 수도 있다.
고양이를 쓰다듬어 줄 때는 손가락을 이용해 어떤 멍울이나 덩어리가 만져지지는 않는지 찾아보고, 빗질을 해주거나 이를 닦아줄 때는 피부와 잇몸, 눈, 귀 등을 잘 살피고 털의 상태 등을 주의해서 관찰한다.
 
정기적으로 몸무게를 측정하고 음식물과 물을 얼마만큼 섭취하는지 점검한다. 갑자기 물을 과도하게 섭취하는 것은 신장질환이나 당뇨의 증상일 수도 있다. 

그 밖에는 

점프력이 저하되었다면 좋아하던 곳에 갈 수 있도록 계단을 만들어 주거나 경사로를 설치해 주는 것도 좋다. 햇볕을 쬐며 편안하게 낮잠을 즐길 수 있도록 조용한 창문 가에 자리를 마련해 주는 방법도 있다.  

노년기에 가출해서 길을 잃게 되면 너무나 위험하다. 창문과 대문은 항상 단단히 조심하도록 한다.

밤에 고양이가 울면서 돌아다닐 수도 있다. 청각의 나빠져서 일 수도 있고 순간적으로 방향감을 잃어서 그러는 예도 있다. 반려인이 큰 소리로 이름을 불러주거나 고양이가 반려인을 보게 되면 안정을 찾게 된다. 
 
 
참고로 고양이 나이를 인간의 나이로 환산하면 대략 아래와 같다.  

고양이  사람
1달 6~8개월
3달 4살 
6달 10살
8달 15살
1살 16~18살
2살 21~24살
4살 29~35살
6살 37~42살
8살 45~50살
10살 53~60살
12살 59~70살
14살 67~80살
16살 75~84살
만수마리맘 | 2012.04.25 22: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홉살에 잃어버린 애가 생각나서 울컥하네요.....ㅜㅜ
화장실 실수한다고 큰소리로 화내곤 했는데 그게 전부 다 나이탓 이었군요 ㅜㅜ
너무너무 미안하네요 ㅜㅜ.......
덧니 | 2012.09.14 18:1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8살 암컷 코숏을 키우게됐어요. 워낙 나이가 있어서 늘 건강이 걱정이랍니다. 많은 도움이 됐어요.....있는 동안 슬퍼지네요 ㅠㅠ
여왕마녀 | 2012.11.19 23: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랜덤으로 오게되었는데 도움도 되구 너무 재밌게 보구 갑니당 ^^
그림이 넘 구여워서 크게 프린팅해서 울아가 집에 도배해주고 싶네여
마르스 | 2012.11.22 03: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자주 놀러오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10.10 11:00

 

사진출처:http://www.cigarboxnation.com/video/if-you-want-to-sing-out-sing-out-cat-stevens-4-string-cigar-box?xg_source=activity




발정이 난 것도 아닌데!!! 새벽 마다 고양이가 끊임없이 울어댄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천성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말로 표현하기 좋아하는 고양이들이 있는가 하면 
습관적으로 목소리를 높이는 고양이들이 있다.
주로 반려인의 관심을 끌기 위한 행동들이 먹히지 않을 때 울기 시작한다

일단 반려인이 그 끈질긴 수다에 지쳐 고양이가 원하는 것(간식, 밥, 산책, 놀아주기...)을
해주게 되면 반려인이 고양이의 끊임없는 야옹거림을 강화하는
교육을 시킨 꼴이 된다. 

고양이들은 참을성과 끈기를 타고난 존재들이다. 
몇 십분 이상이 걸리더라도 끈질긴 야옹거림이
자신이 원하는 것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을때 까지 울게 된다

고양이의 목소리가 작거나 별로 보채는 타입이 아니라면 상관없지만
목소리가 우렁찬 녀석이 새벽마다 끈기 있게 울게 되면 곤란하다.


반응하지 않는다
 

이러한 악순환을 끊기 위한다면 고양이의 끈질긴 수다에 반응을 보여서는 안 된다.
30
분을 꾹 참았지만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밥그릇에 사료를 부어주게 된다면,
고양이는 자신의 끈질긴 야옹거림이 효과를 봤다고 생각할 것이다.

귀여운 고양이를 능가하는 참을성이 필요하겠지만,
(혹은 뛰어난 방음시설!!) 무반응이야 말로
장기적으로 원하지 않는 행동을 교정할 수 있는 방법이 된다.

더 좋은 방법은 고양이가 보채기 전에 고양이의 관심을 다른 것으로 전환시키는 것이다.

 


보채기 전에 관심을 돌려준다

수다 보채기 공격이 시작될 것 같은 낌새가 있으면,
고양이가 그 행동을 시작하기 전에 장난감을 꺼내 관심을 돌려 준다.

이 삼십 분 낚싯대나 오뎅꼬치 같은 장난감으로 충분히 놀아주고 난 후에는
고양이는 정서적으로 그리고 육체적으로 만족하게 된다.
그때 반려인이 간식이나 식사로 놀이에 대한 보상을 해 주면,
고양이는 만족스럽게 낮잠을 잘 수 있다.

 

자극이 없어 지루하고 무료하기 때문에 수다 보채기 공격을 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는 하루 20분 이상씩 장난감으로 함께 놀아주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안전하게 창 밖을 볼 수 있게 환경을 마련해 주는 것도 좋다.


새벽마다 냐옹거리며 깨운다면
잠들기 전에 장난감으로 20분 이상 충분히 놀아주고
먹이를 넉넉하게 주고 잠자리에 든다.  

만수마리맘 | 2012.04.25 22: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_=;;;;;;;;
꿍얼꿍얼 불만있다고 일러댈때마다 해달라는 거 다 해줬는데
버릇없게 만드는 지름길 이었군요
어쩐지 집사 알기를 캣잎만도 못하게 생각하더니;;
앞으로는 뭐라고 투덜대도 못들은 척 해야겠어요 -_-!!!!!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08.20 23:03

사진출처: http://about.cats-paradise.net/cats-can-jump-high


  

고양이는 높은 곳을 좋아한다.
높은 곳에 올라가면 주변이 잘 보이고 안정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호기심에 가득 찬 고양이에게 

흥미로운 재료와 냄새로 가득 찬 조리대는 거부하기 어려운 장소일 것이다.

 

어떤 장소는 뛰어 올라도 괜찮고 어떤 곳은 절대로 안 된다는 식의 훈련을 함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일관성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조리대나 식탁에 음식이 없을 때는 허용하다가 음식이 있을 때는 벌을 주게 되면
고양이가 헷갈리게 된다.
고양이가 점프해도 되는 장소와 절대로 올라가서는 안 되는 곳을 정하고
일관성 있게 대처하도록 한다.

 

고양이가 식탁이나 조리대에 올라오지 못하게 하는 최선의 방법은
그 곳이 고양이에게 불편하고 불쾌한 장소가 되게 하는 것이다.


빈 음료수 캔을 이용하는 방법
 
빈 음료수 캔 속에 동전을 한두 개 넣고 입구를 막는다.
동전이 들어간 빈 음료수 캔들을 탁자 가장자리에 3센티 정도의 간격을 두고 배치한다.

고양이가 점프를 하게 되면 캔이 떨어지며 요란한 소리를 내게 된다. 
고양이가 듣기에 매우 불쾌한 소리다.
 
고양이가 떨어트린 캔을 반려인이 끈기 있게 다시 세워놓는 것을 반복하게 되면
그 곳은 고양이에게 더 이상 흥미로운 곳이 되지 못하고
캔이 사라진 후에도 고양이는 올라가지 않게 된다.

끈기!! 와 근성 있는 대응이 필요하다.


이 방법의 장점은 고양이를 짜증나게 하는 시끄러운 캔과
다정한 반려인 사이에 아무런 연관성이 없게 보인다는 점이다.
물론 고양이의 관점에서 말이다.


분무기를 이용하는 법
 

원하지 않는 곳에 뛰어오르거나 바람직하지 않은 행동을 보일 때
분무기를 이용해 물을 뿌리는 방법도 있다.
귀나 눈에 물이 들어가지 않게 조심한다.
이것 또한 반려인이 물을 뿌린다는 것을 최대한 모르게 하는 것이 좋다.



양면 테이프, 귤 껍질을 이용하는 법
 

올라오면 안 되는 곳에는 양면 테이프를 붙여 놓는 방법도 있다.
끈적한 곳 위를 걷는 것을 싫어하는 고양이의 습성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오렌지나 귤 냄새를 싫어한다면 껍질을 이용해 가면 안 되는 곳에 배치해 둔다.
파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손뼉을 치거나 쓰읍 소리내기

허용되지 않는 곳에 오르려 할 때마다 큰소리를 내거나 손뼉을 치거나
쓰읍소리를 내거나 콧등을 살짝 쳐주게 되면 바람직하지 않은 행동이란 것을 알게 된다.


하지만 반려인이 있을때만 그 행동을 안하고, 없을때는 하려고 할 수 있다.
또한 캔, 귤껍질, 양면 테이프 등을 이용하는 방법과 다르게 반려인에 대한 두려움을 갖게 할 수 있다.   

높고 안전한 공간을 제공해주기
 

고양이는 본능적으로 높은 곳에서 안전함을 느끼므로
고양이가 접근할 수 있는 높고 안전한 공간을 제공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먼지가 많다고 장롱 위나 책장 위의 접근을 막을 것이 아니라
그 곳을 청소하고 정리하여 고양이가 편하게 자고 숨을 수 있는 공간으로 제공해 준다.
캣트리를 만들어 주거나 구매하는 방법도 있다.

 

반려인에 따라 음식을 준비하지 않을 때는 조리대위에 올라오는 것을 허용하는 집도 있다.
그런 경우라고 하더라도 가스 스토브 근처에는 절대로 가까이 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
가스가 잠겨있고 스토브가 차가운 상태일지라도 말이다
뜨거운 팬을 엎거나 화상을 입는 것은 한 순간이다.
가스 근처
만은 어떤 일이 있어도 절대로 접근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08.20 22:43

사진출처:http://www.catster.com/molz/cat-humor-how-to-interpret-your-cats-mothers-day-gift



고양이가 씹어먹었을 때 위험한 식물들은 아래와 같다.

고무나무Ficus
  고사리(익히지 않은 생 고사리를 다량 섭취할 경우 비타민 B1 결핍에 걸릴 수 있다)., 
  극락조화
  금잔화
  감자(감자 식물, 줄기, 생감자를 말한다. 잘 익은 감자를 익힌 후 다져주는 것은 괜찮다)
  국화
  가지(초록색 가지 잎을 말한다)
  겨자
  겨우살이
  금낭화

나팔꽃
   너트맥(육두구)Nutmeg
   너도밤나무
   노송나무

디펜바키아Dieffenbachia
    대마초
    담배
    등나무Wisteria
    다프네
    대황
    등꽃
    디기탈리스(폭스글러브)
    덤불

루비나스
    란타나

미국자리공pokeweed
    미나리아재비
    마로니에(칠엽수)
    매리골드

벨라도나(가지과)
   비연초(참제비고깔)Larkspur
   복숭아
   붓꽃
   백합과 식물들(양파, 파, 마늘)
   벚나무

사프란(Autumn Crocus)
   살구나무
   수선화

   서양송악(헬릭스, 헤데라, 서양 담쟁이 넝쿨)English Ivy
   수국
   쉐플레라(홍콩야자)Schefflera
   석산
   소철(사고야자)
   소나무
   선인장류
   샹기나리아
   서양 딱총나무의 열매
   스노 드룹프스
   상록식물
   시클라멘

아주까리(피마자)
   아글라오네마
   아마릴리스(수선과)
   아잘레아(진달래과)
   양호랑가시나무English Holly
   인동덩굴Honeysuckle
   아이리스
   옥천앵두(예루살렘 체리)
   은방울꽃
   양귀비
   알로에
   월계수
   유칼리 나무
   에메랄드 페더
   오크
   앵초
   옻나무
   연꽃
   일일초
   옥수수 드래곤 나무
   아마가스카르 드래곤 나무

주목나무Japanese Yew
   접란(클로로피텀, 거미죽란)Spider Plant
   제라늄
   재스민
   제비고깔

천남성과Jack-in-the Pulpit
   철쭉
   체리
   천리향(서향속)

칼랑코에
   칼라듐Caladium
   카라Calla Lily
   코늄Hemlock
   크리스마스 로즈
   크로커스
   크레마치스

토마토(묘목, 식물)
   타이오나 백단향
   튜율립
   투구꽃

필로덴드론philodendron(토란과)
   포토스(스킨답서스,걸이용 화초)
   포인세티아
   페인베리
   플로리다 뷰티
   플루르 피나스
   프리뮬러

회양목
   협죽도

   히야신스
   황수선

쐐기풀Nettle

 
포토스나 접란, 아글라오네마 같은 공기 정화식물도 독성을 가지고 있고
수선화 등의 구근, 독성이 있는 관엽식물도 많으니 특별히 조심해야 한다.

약품 종류도 우연히 먹는 일이 없도록 보관에 주의를 기울인다.
 
바질, 타임, 오레가노, 로즈마리, 세이지 같은 허브나
캐모마일, 레몬밤, 라벤더 같이 차로 마시는 식물은 안전하다.

제비꽃, 베고니아, 금잔화, 해바라기, 백일홍, 장미도 괜찮다.
새싹으로 키워먹는 새싹 식물도 안전하다.  

고양이가 식물을 씹는 원인을 알고 싶다면 이곳을 클릭
만수마리맘 | 2012.04.21 11: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오..... 이런 좋은 정보가=_+ 오오오
ㅇㅇ | 2017.04.22 10: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중요한 정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