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8)
먹거리 행동 (12)
사료 (2)
행동수정및 놀이치료 (4)
화장실문제 (5)
미용과 위생 (3)
발톱갈기 행동 (3)
공격성 문제 (8)
스트레스와 우울증 (3)
고양이와 가족 (8)
고양이와 질병 (5)
다른 문제들 (5)
[마르스의 붕붕웹툰] (0)
Lemuel Chaco
кі м–‘мќґ м±…л°..
445,498 Visitors up to today!
Today 25 hit, Yesterday 18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1/06'에 해당되는 글 2건
2011.06.17 12:41

https://i.ytimg.com/vi/byMKOWsEIjo/maxresdefault.jpg사진출처: https://i.ytimg.com/vi/byMKOWsEIjo/maxresdefault.jpg


 
미숙한 반려인이 공격적인 행동을 유발한다!? 
 
고양이를 거칠게 쓰다듬거나 불안정한 자세로 끌어안거나 강제로 안아주려 하는 것은 고양이를 불안하게 만들기 때문에 공격적으로 보이는 행동이 나올 수 있다. 
고양이가 반려인에게 안기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고양이의 성격을 탓하기 전에 반려인이 미숙하게 냥이를 다루고 있던 것은 아니었는지 생각해 본다.
 
예민하고 소심한 고양이라면, 뒤에서 갑자기 잡는 것에 놀랄 수 있다. 특히 졸고 있거나 잠들어 있던 고양이, 새나 벌레, 장난감 등을 보는데 정신이 팔린 고양이를 갑자기 덥석 안게 되면 놀라서 안기는 것에 부정적으로 반응할 수 있다.
 
그러므로 신경이 예민한 고양이에게 다가갈 때는 부드러운 목소리로 말을 건네며 다가가 잠시 목덜미나 등 같이 좋아하는 곳을 부드럽게 쓰다듬어준 후 안아주도록 한다.

고양이를 안아 들을 때는 항상 두 손을 이용하여 한 손은 냥이의 엉덩이를, 다른 한 손은 가슴 쪽을 감싸 안정감을 느끼게 한다. 하지만 붙잡혀 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도록 부드럽게 안아준다.

오래 안겨 있는 것을 싫어하는 고양이의 경우, 잠시 들었다 놓아주었다 하는 식으로 시작하여 점점 안는 시간을 늘려가는 방법을 쓴다.

부드러운 목소리로 달래주며 고양이가 빠져나오려 하기 전에 땅에 내려준다.
 
심심해서 놀자고 하는 것은 아닐까?

충분한 놀거리를 제공하지 못하여 고양이가 지루함을 느끼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본다.
반려인이 지나갈 때 발목을 공격한다든가 하는 행동은 놀이 시간이 부족해서 나타나는 행동이다.

천부적인 사냥꾼인 고양이들은 지속적인 자극이 필요하다. 그러므로 고양이의 흥미를 유발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으로 장난감을 바꿔주고 반려인이 능동적으로 고양이와 놀아 주는 것이 필요하다.

시간을 정해 하루에 적어도 15분 이상 고양이가 지칠 때까지 장난감을 이용해서 놀아준다.


먹이 때문에 공격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다
 
드물긴 하지만 먹이를 앞에 두고 공격적이 모습을 보이는 고양이도 있다.

여러 고양이가 한집에서 생활하는 경우 식사시간 중에 공격적인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커진다.
이럴 때는 고양이들 간의 충분한 물리적 거리를 확보한 후에 먹이를 주는 것이 좋다. 각각의 고양이에게  밥그릇을 배정해 주고, 지정된 그릇에서만 식사를 하도록 한다.밥그릇을 최대한 멀찍하게 떼어놓고 필요하다면 각자 다른 방에서 먹이를 준다.  이때 다른 고양이의 밥 그릇을 넘보는 행위는 철저히 금한다.

각자 얼마나 먹는지 식사량을 점검해야 할 뿐 아니라 이후 건강상의 문제로 특별식을 급여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에 꼭 각자의 밥그릇에서만 먹이를 먹도록 유도한다.
 
여러 고양이가 함께 사는 집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음식 때문에 호전적이 되며 밥그릇을 지키려는 행동을 보인다면, 먹이의 총량을 늘려주는 대신 여러 번 나누어서 밥을 주거나, 자율급식으로 바꿔줄 수도 있다.

여러 고양이가 있는 집에서 조화롭게 지내려면 참고
고양이에게 고양이를 소개하는 법 참고


아프기 때문에 사납게 행동할 수 있다
 
육체적으로 고통스러우면 동물들은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게 된다.

장모종 고양이에게 빗질을 자주 해주지 않아 털이 뭉친 상태에서 무리하게 빗어내려 하면 아프기 때문에 사나운 행동을 할 수 있다. 손톱을 자를 때도 손톱 안의 분홍부분을 잘라 아프게 하면 공격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다.

고양이가 손톱 자르기나 이 닦는 것, 털 손질에 부정적인 기억이 있다면 몸단장을 해주기 전에 냥이가 좋아하는 것을 먼저 해준다. 예를 들어, 턱밑을 만져주는 것을 좋아한다면 턱밑을 먼저 빗겨주고 빗질하는 중간 턱밑을 만져준다. 고양이가 빗질에 아픔을 느끼는 것 같으면 즉시 멈추도록 한다.
부드럽게 고양이에게 칭찬을 해주는 것 또한 잊어서는 안 된다. 빗질이 끝난 후에는 약간의 간식을 주는 것도 좋다.

고양이 빗질을 좀 더 쉽게 할 수 있을까 참고

심각한 강도의 고통으로 야기된 공격성의 경우 -- 예를 들면 교통사고, 감정적 쇼크, 다른 동물의 공격 등 – 플라워 에센스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플라워 에센스 종류와 용법은 이후 추가)

특별한 이유가 없어 보인다면? 
 
고양이가 평소와 달리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는데 별다른 이유가 없다고 생각된다면 병원에 방문하여 질병이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질병이 원인이 아니라면 스트레스를 제공할 만한 일들이 있었는지 환경적인 요인을 점검해 본다.
예를 들면, 손님의 방문이 있었다거나, 아기가 태어났다거나, 다른 반려묘나 반려견이 입양되었다던가, 반려인의 스케줄에 변동이 있었다던가, 집 주변을 배회하는 길고양이가 생겼다던가 하는 일이 있었는지 살펴본다.


콩이이모 | 2011.06.23 18: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좋은자료 감사드려요~고양이를 처음 키워서 많이 당황스러웠는데
여기서 많이 배워갑니다...
BlogIcon 두목냥 | 2011.06.25 11: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종종 들러주세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06.03 05:03

사진출처:http://northblue.deviantart.com/art/Cat-Village-IV-179213600



 
이사 가기 며칠 전에 할 일

이삿짐을 챙기며 집안이 어수선해 지면 고양이가 불안해할 수 있다.
평소보다 식사에 신경을 써주고 짐을 싸는 틈틈이 놀아주면 좋다. 고양이에게 새로운 곳으로 이사 간다는 사실을 조곤조곤 설명해 준다.

짐을 포장할 때는 고양이를 넣은 채 박스를 봉하는 황당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조심한다. 정신없게 이삿짐을 싸다가 박스에 들어가서 자고 있는 고양이를 발견하지 못하고 테이프를 붙여버리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동물 병원을 옮겨야 할 정도로 멀리 이사 간다면 이사 가기 전에 기존 기록을 복사해 달라고 말한다.
몇 시간을 이동해야 하는 장거리 이사라면 동물병원에서 가벼운 진정제를 처방받을 수도 있다.

원래부터 목걸이를 하는 고양이라면 전화번호 외에 이사 가는 주소도 넣어주도록 한다.

이사 가는 날

가능하다면 이사하는 날 한나절 동안 고양이가 피신해 있을 조용한 곳에 고양이를 맡기도록 한다. 하루 전부터 탁묘나 호텔링을 할 수도 있다.  

그게 여의치 않다면 이사 당일, 고양이를 화장실이나 작은 방에 가두어 두어야 한다. 물론 식기, 물그릇, 고양이 화장실, 장난감 같은 것도 함께 넣어주고 고양이 짐이 아닌 다른 짐들은 그 방에서 미리 빼놓도록 한다.

고양이는 화장실에 있는데 이동장만 먼저 이삿짐 트럭에 실리면 곤란하다. 이삿짐이 다 나가고 마지막에 고양이를 데리고 나갈 때 필요한 이동장을 고양이가 있는 공간에 함께 넣어두는 것을 잊지 않도록 한다.

고양이에게 당장 필요한 물품을 제외한 고양이 물건들은 따로 챙겨두고 다른 짐과 섞이지 않게 표시해 둔다. 새로 이사한 집에서 고양이 물품을 찾아 박스 사이를 헤매지 않아도 되도록 고양이 물품을 잘 표시해 둔다 .

고양이가 있는 곳에는 들어가지 말라는 큰 메모를 붙여 놓고 문을 잠가 둔다. 창문도 확인해 둔다.

새로운 집에서는 

소심하고 겁이 많은 고양이라면 새로운 집에서 이삿짐을 풀 때도 작은 방을 하나 마련해 주는 것이 좋다.
고양이를 고양이 물품과 함께 넣어주고 방문을 닫아준다. 클래식 음악이나 부드러운 음악을 작게 틀어주는 것도 좋다.
 
공간의 여유가 있다면 이사한 집에서 작은 방을 하나 정해 고양이가 당분간 지낼 수 있도록 해준다.

어떤 고양이는 바로 새로운 공간에 적응하는가 하면, 몇 주가 지나도록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고양이도 있다. 고양이가 원하지 않는다면 무리하게 방 밖으로 끌어내려 하지 않는다.

고양이가 평소처럼 행동하기 시작하면 문을 살짝 열어두고 방 밖을 탐험할 수 있게 해준다. 시간이 지나면 스스로 알아서 탐색하려고 나오게 된다.

짐을 풀고 정리하는 틈틈이 고양이와 놀아주는 것이 좋다. 한번에 15분씩 틈틈이 놀아주게 되면 고양이가 새로운 집에 적응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캣닢이나 개다래나무를 주는 것도 좋다. 고양이 페로몬과 비슷한 향을 지닌 펠리웨이(feliway)를 방에 뿌려주는 것도 좋지만, 가격이 좀 비싸다.

영역 동물인 고양이에게 이사는 큰 스트레스가 되기 때문에 반려인이 신경을 써주어야 한다.

외출 고양이라면
 
한적한 동네에 살고 있어 외출 고양이로 키우고 있다면 이사 가기 일주일 전부터 산책을 금지한다.
이삿짐을 싸기 시작하면서 집안이 어수선해지고 잘 곳이 마땅치 않게 되면 며칠 집에 안 돌아오기도 하는 냥이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사 당일 날 외출에서 돌아오지 않은 냥이를 찾아 돌아다니고 싶지 않다면 넉넉히 일주일 전부터는 외출을 금해야 한다.


만수마리맘 | 2012.04.25 22: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_=;;
인식표만 해주면 짜증을 내서 인식표를 못 해줬는데 이사가기 전에 인식표 하는 버릇부터 들여야 겠네요;;;;
저희 애는 엄청 겁쟁이라 이사가서 제가 안보이면 난리가 날텐데 혼자 두고 방문을 닫아도 괜찮을까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